7월 30일, 6시 30분부터 국가인권위 건물 맞은편에서 기아자동차 비정규직 노동조합 약 천여명과 시민들이 손을 잡는 퍼포먼스가 진행되었습니다.

국가인권위 건물 맞은편에는 시민들과 노조원들 약 200명이 모여 노란봉투를 한장씩 손에 들고 모두가 손을 맞잡으며 노란봉투법과 이 땅의 모든 노동자들을 응원했습니다. 또 국가인권위 옥상 위 전광판에서 고공농성을 한 지 50일이 된 기아자동차 비정규직 노동자 최정명씨와 한규협씨에게 대형 노란봉투 현수막을 보여주며 응원의 메세지도 보냈습니다.

IMG_0207 IMG_0210 IMG_0203 IMG_0222

 설치된 노란봉투 우체통에는 지나가는 시민들과 정치권의 바람, 그리고 노동계의 바람이 모여 노란 편지가 하나 둘 쌓였습니다. 이 날 우리 모두는 노란봉투법을 지지하여 바람을 날려보내는 우체부가 되었습니다.

IMG_0243

‘노란봉투법’은

1) 노동자와 그의 가정까지 파괴하는 손해배상가압류 제한,

2) 손해배상가압류에 대해 적정한 법원판단기준 마련

3) 정리해고도 쟁의 행위에 포함

세 가지를 골자로 하는 법률안으로, 2015년 4월에 국회에 제출되었지만 아직까지도 계류중입니다. 노란봉투법이 통과되지 못하고 있는 지금, 수많은 노동자들이 자신들의 권리를 주장하기 위해 고공으로 향하고 있습니다. 그들은 사람이 살 수 없는 환경으로 내몰리면서도, 손해배상 청구와 가압류라는 폭탄에서도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.

IMG_0252

손잡기 행사가 끝난 후에는 서울광장의 한 편에서 기아차 비정규직 노조의 문화제가 열렸습니다. 이 날은 기아자동차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국가인권위 건물의 옥상 전광판에서 고공농성을 한 지 50일이 되는 날입니다. 며칠 전부터는 식사 반입도 허락되지 않아 금속노조에서 인권위에 긴급구제를 신청했지만 인권위는 ‘식사 제공을 봉쇄한 것은 아니다’라며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. 전광판을 이용해 노동하는 소규모 광고회사와도 복잡하게 얽혀있습니다.

 

이 날 참석한 은수미 의원은 사람이 도저히 버틸 수 없는 위험천만한 곳에서 오랜 시간을 버텨온 두 사람을 위해서라도 기아자동차 정몽구 회장이 속히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함을 촉구했습니다. 또 정치권에서도 이 땅의 1200만의 노동자들을 위해 최선을 다한 노력을 하겠다며 굳게 약속했습니다. “올라갈 때는 비정규직, 내려올 때는 정규직”이라며 외치는 기아자동차 비정규직 노조의 외침이 허공에 머물지 않기를 바랍니다.

 IMG_0280 IMG_0206

우리는 따뜻한 마음을 전하는 노란봉투 우체부입니다. 노란봉투 우체부가 되어 노란봉투법을 응원해주세요. 헌법에 보장된 노동3권은 당신과 나에게 주어진 소중한 권리입니다.  국회에 계류 중인 ‘노란봉투법’이 통과될 수 있도록 함께해주세요. 손배가압류를 잡자, 손에 손을 잡고 노란봉투 우체부가 되어!